블로그 이미지
Lookin' Forward to Find Somethin' Special ALL the Time / Bachelor of IE / Talk About Me,Qulity,FunStuffs IcarusPGE

카테고리

welcome :-) (23)
keeper :) (12)
9.8mh=1/2mv^2 (5)
π=3.141592653 (1)
E=mc^2 (2)
Total5,127
Today0
Yesterday2


 

이리저리 아이폰에 담을곡들을 찾아보고 들어보던 와중에 발견한 완소앨범
Cracker라는 웹연재 만화의 사운드트랙이라는 정도만 알고 있고
아직 그 웹툰은 접해보지 못한 상태이지만 시간내서 한번 읽어볼생각
앨범에 참가한 아티스트들은 평소에도 완소하던 인디밴드들이 주를 이루고
음률이나 가사들이 잔잔하면서도 정말 나에게 소소한 일상이야기를 들려주듯
편안하고 감미로운 것이 너무나도 맘에드는 앨범이다 (요즘 대단히 홀릭♡)







                                     Side A
                                    
01. a spring day - 도나웨일
                                     02. 여름궁전 - 미스티 블루
                                     03. 연애를 망친 건…바로 나라는 걸 알았다 - 로우엔드 프로젝트
                                     04. 哀しい調べ (sad melody) - Swinging Popsicle
                                     05. 혼잣말 - 올드피쉬
                                     06. le temps bas - Mondialito
                                     07. sad thing - 어른아이
                                     08. 바보 둘의 행진 - 더 하이라이츠


                                     Side B
                                     
01. tabula rasa - 푸른새벽
                                     02. elliott smith -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03. 소행성 B612 - 티어라이너
                                     04. マ?ガレット(Margaret) - lamp
                                     05. 나른한 오후에 취해 - 러브앤팝
                                     06. nothing can change my life - 해파리소년
                                     07. may - 벨에포크
                                     08. 다시 (acoustic ver.) - 클라우드 쿠쿠랜드



[Reference]
http://www.yes24.com/24/goods/1976048?scode=032&srank=1


 

Posted by IcarusP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24 21:20 신고 ThySentine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도 모르겠다 ㅋㅋㅋㅋㅋ

  2. 2010.03.30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아기다리고 고기다리던 봄이 바로 코앞에 다가 왔다는걸 느낄 수 있는 하루 였다
비록 집에 나오기 전에 살짝 밖만 확인하고 반팔위에 얇디얇은 가디건만 걸치고 나간 나의 시행착오 덕분일지도
모르겠지만 아직까지 바람은 봄바람이라기 보다는 겨울을 그것과 같다는 생각이 절실한... 'ㅡ');;

오래간만에 평일(거의 주말에 가까운 금요일)에 조조도 아닌 대낮에 영화를 한편 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다
뭔가 아주 슬프고 심각한 영화 보다는 마음껏 웃고 싶어서 "육혈포 강도단"이라는 코믹(?)영화를 택했는데도 불구하고...
그 영화는... 내 코끝을 찡하게 했을뿐이고,,, 웃기다고 생각되는건... 김수미씨의 걸걸~하고 훈훈(?)한 입담정도랄까...

그리고 적막할 정도로 조용한 평일의 영화관이란... 여유를 즐길수 있다는 장점도 좋았지만... 아무래도 쓸쓸한 생각을
지울수가 없었다는 단점도...;; (왜 한낮에 영화보러 간게 더 기꺼워야 하는데... 역시 난 조조가 체질에 맞나보다!!)
아무러나... 원래의 계획대로라면 훈훈하게 카페에 들러서 커피 한잔이라도 해야하는데;; 나른한 봄 햇살에 기분이 몽롱~

결정적으로 길가에 새초롬이... 아니... 소소하게 떼로 피어있는 꽃들이 내 기분을 더 나른~하게 만들었는지도 모르겠다
뭐 꽃이피면 봄이겠거니~했던 나지만, 그래도 가로수의 앙상한 가지와는 대조적으로 도로변에 훈훈함을 더해주는 욘석들!
이제 훈훈하지 못한 모래바람은 물러가고 아지랑이 몽실몽실 피어오르는 훈훈한 봄이 어솨빨리 왔으면 좋겠다 ♨


Posted by IcarusP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30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부산에 한겨울에도 내리지 않던 눈이 경칩이 지난 이 시점에서 아주 펑펑은 아니지만
솔솔 눈발이 날려 주신다... 그것도 강풍을 동반한체로... 아무래도 밖에 나가면 얼마 지나지 않아
옷이 다 젖고... 아주 환상적(?)인 기분을 만끽할 수 있을 것 같은 분위기이다...!! 'ㅡ';;

사실 대설주의보가 내렸다고 해서 내가 기억하기론 유치원 다닐때 내렸던 기록적인 폭설처럼 내릴줄 알았더니...
한겨울이 아니라 그 정도는 하늘에서 좀 참아주셨나보다... 라는 생각이 든다는;;

들리는 소식에 의하면 눈때문에 대중교통도 장난아니게 마비상태라고 하는데... 아무래도 눈구경을 좀처럼 할 수 없는
부산이라는 지역의 특성상 오늘 하루종일 정신없을 교통상황 되어주시겠다...!! 그런데 동생은 학교로 부랴부랴 등교를
하는 중인데,,, 초,중,고?? 심지어 대학교까정 휴교를 한다는데... 동생이 다니는 학교는... 교통사정이 허락되는 한도내에서
등교가 가능한 학생들은 강의를 들으러 오라는 방침인것 같다;;

그래도 이렇게 포스팅을 하는 와중에 해가 살짝 나려고 한다... 다행이다 'ㅡ'); 뭐 어찌 되었건 오후에는 갠다고 하니;;
그리고... 목요일까지 이 꽃샘추위는 계속된다고 한다;; 흠... 날씨가 집에서 반팔을 입고도 훈훈할 정도의 날씨에서
이렇게 변화무쌍하게 변신해 주시니 몸은 몸대로 또 비명을 지르고 있다... 요새는 항상 찌뿌드드한 기분을 떨칠수 없다!!

그래도 오늘도 힘내보자!! 비가오나 눈이오나... 나를 대신해줄 사람은 아무도 없으니까!! 아자아자 훈훈해지자!!






Posted by IcarusP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15 23:40 신고 초코렛맛웨하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 마당이 참 보기 좋네^^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